인기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핫이슈     구리도시공사 강지원 사장, ‘소통행정’ 첫 행보     “나는 우선 사람으로 알려지기를 원한다”     구리도매시장, 배출폐기물 전년대비 34.4% 감소     양평 지평리 일대 군사시설보호구역 251만㎡ 해제     ‘제2회 국회의장배 전국태권도대회’ 15일 국기원서     “치매정책사업, 양평에서 배우세요”     4회 대한민국인성영화제 시상식, 51작품 수상     구리소방서 양은미 소방교, 경기북부 소방안전강사 경진대회 최우수     구리시의회, 8대 초선의원들 약진 ‘제법인데’     명인 신운희 교수 시조. 가곡 발표회     구리시, 중국 항주서 ‘테크노밸리 조성’ 발표     구리도시공사 사장 공개채용, ‘순수경영인 맞나’     국립수목원. 육군본부, DMZ 철책식물 현황 책자 발간     구리시, 고구려학술세미나서 ‘안시성 재조명’     “구리시는 시민행복 특별시가 아니라 시민불행 특별시”
최종편집 : 2018년12월10일 월 14:18
>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안승남 구리시장 허위경력 기재 건, 檢 추가 수사 착수
2018년 11월 23일 (금) 09:57:15 김호영 기자 actor21c@naver.com

   
 
구리시 안승남시장의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추가 고발된 ‘허위경력 기재’ 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의정부검찰청과 구리월드 실체규명 범시민공동대책 위원회에 따르면 의정부검찰청은 안시장의 선거법 위반(허위경력 기재 혐의)추가 고발사건에 대해 S검사실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안시장은 사단법인 '고구려 역사문화 보전회' 이사 경력을 허위로 기재, 공표한 혐의로 고발됐다. 검찰은 최근 허위경력 발표 고발건과 관련해 안시장의 선거 홍보물 제작 관련자를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시장의 선거홍보물 제작업체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된 관계자는 “선거홍보물과 기재사항은 내가 알아서 제작했으며 안시장은 관여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은 진술의 신빙성이 낮다고 보고 추가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지난 15일, 구리월드 범공위 박수천 공동대표를 고발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하는 한편, 같은 날 박영순 전 구리시장의 비서실장을 지낸 임모씨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임씨는 참고인 조사에서 ‘안승남시장이 고구려역사문화보존회 이사로 재직했다는 것을 경력에 사용해도 되겠느냐며 이사 경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해 달라는 취지의 문의전화를 한 바 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풍양뉴스(http://www.p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4)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Ernestisogs
2018-11-23 14:24:54
2486運彩入口網-彩票網址
2486運彩入口網-彩票網址

http://lkk2486.com/
Henryplups
2018-11-23 14:14:15
民視眼鏡 - 媒體認證台北市士林最便宜眼鏡配到好
民視眼鏡 - 媒體認證台北市士林最便宜眼鏡配到好

http://www.people-eye.com.tw/
DmitriyRof
2018-11-23 13:41:41
Артамонова Анна Алексеевна - Деш0вка
Артамонова Анна Алексеевна - эскортница дата рождения 02.09.1996 место рождения Карелия Номер ее паспорта 75 2759171 выдан ФМС 78039 " - ЧлеH0с0салка спец в прошлом. Встречалась с ней на темах, жили в одном районе. Цветы-подарки и так далее. Как-то пригласила Артамонова Анна Алексеевна - Просtиtуtkа подругу по Темам в гости, она меня уговорила, чтобы я своего с другом (для неё) пригласила. Те приходят, выпиваем… все напились до невменяемости, а я раньше всех ушла спать, сказав, что с меня хватит и типа сами разберетесь, когда вам закончить возлияния и милый, я тебя жду. Заснула и проснулась от хлопка входной двери. Встала, вышла в коридор никого. В кухне и зале тоже. Захожу в третью комнату, а там мой дорогой-любимый, голый на кровати, вокруг которой штук пять использованных презервативов. Что со мной в тот момент было, вспоминать страшно. Он, как выяснилось, пьяный в дым, пытался заняться анальным сексом, но получилось у него, болезного, только с четвёртого раза. Там, как я потом узнала, конфликт возник, и она его дико взбесила, вроде, отомстить возжелал таким методом… но она тоже была отнюдь не трезва и сопротивлялась недолго. Артамонова Анна Алексеевна - Просtиtуtkа обдристала мне всю постель,это просто не передать вам,что за животная !,скотина ! И все бы не чего и не писала бы если Бонусом не пришлось всем нам лечиться, вот вижу её милые фото и задумываюсь, внешность обманчива. Артамонова Анна Алексеевна - Просtиtуtkа Дата рождения 02.09.1996 Номер ее паспорта 75 2759171 скорей всего после этого разоблачения сменит но в базе информация останется о смене паспорта. Все доказательства наших слов готовы предоставить, обращайтесь email: artamonovaprostitutka@proton.com или на сайте https://scammer.cc/
ArinaKotova
2018-11-23 12:38:53
Kanal
http://eur-style.ru/product/krovat-iz-massiva-v-interere
http://sporteco.ru/product/gruzoperevozki-v-voskresensk-iz-moskvy
http://appolloshop.ru/product/dlja-chego-nuzhny-gazoanalizatory
전체기사의견(4)
최근 인기기사
구리시, 왕루 씨 ‘중국 4개 도시
양평군, 농촌진흥사업 기술보급만족도
남양주시 소식지, ‘도란도란’으로 제
“구리시는 시민행복 특별시가 아니라
구리도매시장, 배출폐기물 전년대비 3
구리시. 서울 중랑구, 공동관심 상생
별내선 철도사업, 지역 하도급 비율
“구리시의회, ‘모순 DA연장’ 대처
양평군 올해 최고정책 ‘도로개설 구간
구리전통시장 여성화장실, 지능형 비상
신문사소개CEO인삿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퇴계원면 퇴계원리 218-116 301호
등록번호:경기 아 50065 | 등록일자:2008년 10월 30일 | 발행.편집인: 김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영
Copyright 2008 풍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y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