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핫이슈     양평, ‘공사장 환경책임 실명제’ 추진     남양주 민원콜센터, ‘시민 곁으로 한 걸음 더’     남양주시, 2019 대학생 플래너즈 워크샵     구리시의회, 85차 경기북부 시. 군의장협 정례회     양평물맑은시장, 기차여행 연계 관광 상품화     남양주시, ‘14년간 방치 은닉토지’ 시민 품으로     남양주 북부장애인복지관 건립공사 2월말 착공예정     양평군, 자치분권대학 어워드 2개 부문 수상     남양주시의회, ‘농어촌민박사업 지원조례 제정’     구리시 교통 체증 ‘얼마나 심각하기에’     “GWDC 문제점 덮으려는 꼼수 자제하라”     양평군, 팔당상수원 보호 ‘개인하수처리시설’ 관리     양평군, 표준지공시지가 전년대비 평균 5.55% 상승     양평군 지역화폐, 4월 중순경 본격 발행     구리시 제의 ‘GWDC 관련 공개토론’ 무산
최종편집 : 2019년2월21일 목 12:05
> 뉴스 > 오피니언
     
숲교육 특성화 ‘남양주형 어린이집’필요하다
2015년 09월 06일 (일) 22:38:20 풍양뉴스 pungyang11.actor21c@naver.com

숲교육 특성화 ‘남양주형 어린이집’필요하다

남양주시의회 제6대 남혜경의원
   
 

건국대학교 대학원 정치학박사

건국대학교 대학원 교육학석사(유아교육전공)

우리나라의 국공립 어린이집 비율은 약5%이나 선호도는 ‘묻지마식’으로 절대적이다. 정부는 국공립 어린이집을 매년 확충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으며, 남양주시도 확충 계획을 세우고는 있지만 예산확보 등의 문제로 연간 1~2개소 확충도 어려운 실정이다.

보육전문의원으로 의정활동을 하면서 이러한 문제점 및 개선방안에 대해서 작년 3월 남양주시의회 제212회 임시회에서 제6대 의원으로 임기 마지막 시정질문을 했었다.

보육의 문제점 대안제시로 ‘공공형 어린이집’ 관련하여 평가인증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민간 및 가정 어린이집 대상으로 ‘남양주형 어린이집’ 모델 개발의 필요성과 예산지원을 요구했었다.

‘공공형 어린이집’은 우수한 민간 및 가정 어린이집을 선정하여 운영비 지원 및 품질관리 등을 제공해준다. 하지만 정작 어린이집 운영자 입장에서 손익을 따져보면 거의 기부채납을 하는 수준이 되다보니 선호하지 않는다.

이러한 문제점이 있는 ‘공공형 어린이집’의 발상을 전환해서 ‘남양주형 어린이집’으로 보급하자는 것이다. 남양주시 보육관련 예산은 매년 약1천억원으로 총 예산의 10%를 넘고 있다. 시민 혈세를 낭비하는 성과 없는 보육사업은 과감하게 중단하여 남양주시 지역만의 특성화된 어린이집 운영모델로 보급 및 예산을 지원해주는 것이다

이와 연계하여 의원임무 중 2013년 8월 남양주시의회 제207회 예·결산특별위원회에서 남양주시는 도농복합지역과 천마산, 운길산등의 천혜의 자연환경을 활용한 숲교육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었다.

남양주시는 꽉 막힌 실내공간이 아닌 숲교육을 통한 프로그램을 활용한 ‘남양주형 어린이집’을 도입하여 적정한 예산지원을 추진해야 한다. 이유는 영유아기에 수·과학놀이 등의 숲교육 프로그램을 통한 친자연적인 오감체험은 인지·언어 및 창의성 등에도 효과적으로 발달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보육교사 보수교육에도 숲교육 프로그램이 요구된다.

이제라도 숲교육의 필요성을 인지한 듯 남양주시 주최로 토론회가 있어 반가운 마음에 참석했었다. 숲 관련 종사자 및 보육관계자, 시민들의 열띤 토론은 안전, 비용, 부모의 인식부족 등을 지적했다. 또한 지속적인 전인교육, 공교육과 연계, 숲교육 관련 조례 개정 및 제정, 지자체 예산지원 등을 강조했다.

토론회 주최 관계자에 따르면 남양주시는 내년부터 ‘숲교육원’을 운영할 계획이며, 향후 ‘숲지도사 양성기관’도 설립추진 예정이라고 한다. 그런데 정작 숲교육의 실제 대상자를 담당해야할 교육 및 보육 실무자는 참석하지 않았다.

필자는 의원 임기 중 보육·복지 및 여성에 관련한 4건의 조례를 대표발의 하던 중 ‘조례파동’을 겪으면서 할 말은 하다 ‘왕따의원 남혜경’이라는 닉네임도 얻었지만 전혀 후회하지 않는다. 또한 보육의 질 향상과 개선에 관련한 어린이집의 안전관리 미흡 및 운영 문제점에 대한 보육개혁 기고로 변호사를 선임한 A원장에게 민·형사로 1년6개월 동안 피소 되었다.

그러나 변호사 없이도 모두 ‘무혐의’ 받으면서까지 ‘보육과의 전쟁’을 치른 것은 우리나라의 미래가 유아교육과 보육에 달려있기 때문이다.

풍양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풍양뉴스(http://www.p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1)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Hannah
2017-03-11 10:51:25
It's always a pleasu
It's always a pleasure to hear from someone with exepetisr.
전체기사의견(1)
최근 인기기사
남양주시민 10명중 8명, ‘3기 신
임창렬도의원, 도의회 구리상담소서 자
남양주시 화도도서관, ‘2019 도서
양평군, 표준지공시지가 전년대비 평균
구리시 한국당 비대위, 조직강화 위해
남양주시 의료복지 정보지 ‘도란도란’
윤호중의원, 구리시 특교세확보 관련
양평군, 고용노동부 공모 선정 ‘청년
허회태 작가, 신비한 생명의 파장 ‘
[기자수첩] 구리시, 공무원 소신 꺾
신문사소개CEO인삿말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퇴계원면 퇴계원리 218-116 301호
등록번호:경기 아 50065 | 등록일자:2008년 10월 30일 | 발행.편집인: 김호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호영
Copyright 2008 풍양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ynews.co.kr